국산 1톤 전기화물차, 내후년에 나온다…1회 충전 250㎞ 주행_포커 규칙 손_krvip

국산 1톤 전기화물차, 내후년에 나온다…1회 충전 250㎞ 주행_드림웍스 베토 카레로_krvip

오는 2019년까지 1회 충전에 250㎞를 달리는 1톤 전기화물차가 개발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미래차 기술로드맵' 공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가 제시한 미래차 범주에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이 포함된다.

산업부는 우선 중소·중견 부품기업과 함께 2019년 출시를 목표로 1회 충전에 주행거리가 250㎞ 이상인 1톤 전기화물차를 개발하기로 했다. 현재 국내 전기화물차의 경우 0.5톤 차량을 개조한 차량이 운행되고 있을 뿐 1톤급은 없는 상태다.

산업부는 또 전기차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해 배터리의 에너지밀도를 두 배 이상 끌어 올리는 '고밀도 이차전지 개발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오는 2020년까지 양극, 음극 등 에너지밀도 향상에 필요한 4대 소재를 개발할 방침이다.

5분 충전으로 200㎞ 주행이 가능하게끔 충전인프라도 개선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아울러 2021년까지 레이더, 영상센서 모듈, 데이터 저장 장치, 통신모듈, 정밀 디지털 맵, 자율주행 제어장치 등 수입의존도가 높은 자율주행 9개 핵심부품을 국산화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자율차 공용플랫폼'도 제작된다. 이 플랫폼은 중소·벤처기업이 이미 공개된 인공지능·차량제어 알고리즘을 토대로 새로운 부품을 개발하고 실제 차량에서 테스트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산업부는 2020년까지 차량 빅데이터 제공 작업도 마무리하기로 했다.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수소버스가 시범 운영된다. 아울러 산업부는 수소차 가격을 낮추기 위해 수소저장장치 등 핵심부품과 관련한 기술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이 수소저장장치 장착을 통해 2019년까지 1회 충전거리 300㎞ 이상인 도심주행용 수소버스를 만들 계획이다.

산업부는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 등을 수렴해 '미래차 기술로드맵'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